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축구협회 “박지성 모친, 병원 치료 중 운명”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1-12 18:55
박지성의 모친이 운명을 달리했다. ⓒ 대한축구협회박지성의 모친이 운명을 달리했다. ⓒ 대한축구협회

박지성(36)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의 모친이 12일 오전 운명을 달리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 치료 중에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장례절차와 관련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8일 축구협회 임원진 인사 때 유소년 축구 장기발전 계획을 수립할 유스전략본부 최고 책임자로 발탁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