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국민의당 찬성파 지역위원장, 유성엽에 "금배지면 다냐"

이동우 기자 | 2018-01-12 17:04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금뱃지면 다냐?"고 따지며 달려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금뱃지면 다냐?"고 따지며 달려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민의당이 12일 통합 전당대회 개최를 위해 소집한 당무위원회가 아수라장 끝에 비공개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당무위 진입을 시도하는 반대파와 이를 막아서는 통합파 간 극렬한 대립으로 몸싸움과 고성이 오고갔다.

유성엽 의원은 회의장에 들어서며 "왜 최고위원회에 보고도 안하고 의견 수렴도 안 하느냐"고 따졌고 이에 통합파 한 당무위원은 유 의원을 향해 "금배지면 다냐"고 고성을 질렀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장정숙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왜 회의장 못 들어오게 막고 있어 뭐가 무섭느냐?"고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장정숙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왜 회의장 못 들어오게 막고 있어 뭐가 무섭느냐?"고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통합파 당무위원 제지로 뒤늦게 입장한 장정숙 의원은 "왜 회의장을 못 들어오게 막고 있느냐"며 "무엇이 무섭느냐"고 연단에 서 있는 안 대표를 향해 따졌지만 일부 당원로부터 제지당했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 반대파인 최경환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 반대파인 최경환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반대파 측은 "왜 바른정당에 팔아넘기려고 하나" "당 대표가 아니라 쓰레기"라고 수위높은 발언을 쏟아냈고 찬성파 측도 "당 대표를 무시하면서 당신이라니"라며 반대파 의원들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소리를 질렀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