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당원명부 유출의혹에 네거티브까지, 민주당 지방선거 잡음

조현의 기자 | 2018-01-13 07:0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지역에서 잡음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등에 업은 민주당은 벌써부터 당내 경선 승리가 본선 승리라고 외치고 있다.

때문에 과열양상도 보인다. 우세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다. 광주경찰청은 12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수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권리당원 3명은 지난 11일 광주시장 출마 예정자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광주, 당원명부 유출로 몸살…출마 경쟁 과열됐나

광주시장 당내 경선 출마가 예상되는 A씨는 지난 2일 신규당원 등에게 신년 문자메시지를 전달했다. 당원명부 불법 취득 의혹을 살 수 있는 대목이다.

해당 메시지 수신인 중 상당수가 지난해 하반기 신규 입당해 당비를 납부한 민주당 권리당원이다. 권리당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후보를 선출할 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출마예정자 대부분은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부산시장 출마설' 오거돈, 정체성 논란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자료사진)ⓒ데일리안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자료사진)ⓒ데일리안

민주당의 유력한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정체성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 11일 오 전 장관의 복당을 의결했다.

여권 내 유력 부산시장 후보로 일찌감치 거론된 오 전 장관은 복당 과정에서 예상 밖의 험로를 겪었다. 일부 위원들은 "오 전 장관이 2014년 부산시장 선거에서 당시 김영춘 후보의 사퇴로 단일 부산시장 후보가 됐는데도 우리 당 기초단체장·지방의원 후보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위를 했다"며 오 전 장관의 복당 의결을 보류하자고 주장했다.

오 전 장관은 중도 성향 후보로, 과거 부산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낮을 때 보수정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됐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산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하면서 오 전 장관이 아닌 누가 나와도 한국당을 이길 수 있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 오 전 후보를 굳이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그의 정체성을 문제 삼고 있다. 일각에선 오 전 장관이 복당은 하지만 경선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