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금융위, '가상화폐' 6개 시중은행 담당자 소집 "실명확인 시스템 점검"

배근미 기자 | 2018-01-12 15:32
금융당국이 12일 오후 가상화폐 관련 6개 시중은행 담당자를 소집해 회의에 나선다. ⓒ금융위원회금융당국이 12일 오후 가상화폐 관련 6개 시중은행 담당자를 소집해 회의에 나선다. ⓒ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12일 오후 가상화폐 관련 6개 시중은행 담당자를 소집해 회의에 나선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쯤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 서비스를 제공 중인 6개 은행(농협·기업·신한·우리·국민·산업은행)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의는 각 은행 별 가상계좌 담당 실무자와 금융위 가상화폐대응팀 과장 및 사무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며, 이번 회의에서는 은행들의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에 대한 금융당국의 상황 점검과 더불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달 중으로 시행될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구축에 문제가 없는지 각 은행별 준비상황을 파악하고 점검하자는 차원"이라며 "이슈가 확산되면서 눈에 띄는 것이지 사실 이미 여러 차례 진행해 왔던 성격의 회의"이라고 설명했다.
[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