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농식품부, ‘AI 방역소홀’ 축산계열화사업자 다솔 수사 의뢰

이소희 기자 | 2018-01-12 13:59
“GPS 등록 컨설팅 차량 3대 12월 후 운영기록 없어, 수사 필요한 상황”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의무를 소홀히 한 정황이 확인된 계열화사업자인 ㈜다솔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역학조사 중간결과, 고병원성 AI 발생 축산계열화사업자 ㈜다솔의 방역 미흡 사항이 확인됨에 따라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다솔 소속 사육관리담당자 4명의 컨설팅 차량 4대(GPS 등록) 중 3대가 12월 이후 운영 기록이 나타나지 않아 수사로 밝혀야 하는 상황이다.

차량 운행기록이 없으면 해당 차량의 축산시설 출입기록과 이동 동선이 파악되지 않고, 이에 따른 신속한 방역조치와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 등에 활용이 어려운 상황이 되기 때문으로, 농식품부는 추가적인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다솔은 전국 최대 오리 계열화사업자로 올겨울 들어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14개 농가 가운데 4건이 다솔 계열농가에서 발생했으며, 이는 계열화사업자 중 AI 발생 건수가 가장 많다.

한 오리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방역당국이 주변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br />
한 오리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방역당국이 주변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산 관련 모든 차량은 반드시 GPS를 등록하고 항시 켜둬야 하는데, 이번 확인된 컨설팅 차량은 계열 농가를 수시로 돌며 방역 교육이나 사육 지도와 점검 등을 하는 업무 차량으로 AI 발생 때 오염원을 퍼뜨릴 위험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등록 GPS를 가동하지 않고 운행하면 가축전염병예방법 제57조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

농식품부는 그간 계열화 사업자의 방역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발생 계열사에 대한 일시이동중지 명령발령, 소속농가 일제 AI 검사, 정부합동점검반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 중에 있다.

이번 수사 의뢰는 계열화사업자 중에 처음 있는 일로, 농식품부는 지자체, 생산자단체, 계열화사업자에 대해 이 같은 미흡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관련자들의 차량 GPS 운영 점검과 소속농가 출입금지, 소독실태 점검 등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