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롯데행’ 채태인, 총액 10억 원 FA 계약

김윤일 기자 | 2018-01-12 13:40
채태인 롯데행. ⓒ 연합뉴스채태인 롯데행. ⓒ 연합뉴스

FA 채태인이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이미 알려진 대로 사인 & 트레이드 형식이다.

롯데 자이언츠는 12일 넥센으로부터 채태인(36)을 영입, 반대급부로 좌완 유망주 박성민(20)을 내준다고 밝혔다.

앞서 채태인은 넥센과 계약기간 1+1년, 계약금 2억 원+연봉 2억 원(옵션 매년 2억 원) 등 총액 10억 원의 FA 계약을 체결한 뒤 곧바로 트레이드 명단에 올랐다.

지난 2007년 해외진출 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한 채태인은 KBO 11시즌간 통산 타율 0.301 965안타 100홈런을 기록한 수준급 1루수다.

한편,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된 박성민은 울산공고를 졸업하고 2017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전체 33순위)에 롯데 유니폼을 입은 좌완 유망주로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 동안 1승 4패 평균자책점 9.11을 기록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