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운 감도는 국민의당, 당무위 앞두고 각자 '긴급회의'

이동우 기자 | 2018-01-12 11:1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 지역위원장 오리엔테이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 지역위원장 오리엔테이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민의당 통합파와 반대파가 12일 당무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각자 긴급 회의를 소집하면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통합 찬성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를 진행 중이다. 오후 3시 당무위원회를 앞두고 전당대회 소집과 준비위원회 설치 등 안건을 최종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김동철 원내대표는 당초 14일로 예정된 의원총회를 이날 오후 2시로 앞당겨 소집을 알렸다. 반대파의 요구로 이뤄진 이번 의원총회에서 주목할 점은 중재파가 반대파와 의견을 공유하고 한 목소리를 낼 것인지 여부다.

의원총회에 앞서 통합 반대파는 오후 1시 원내대표실에서 긴급회의를 갖는다. 안 대표의 일방적 당무위원회 개최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등에 대항해 전당대회 저지를 위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의원총회 보고 없이 일방적으로 당무위를 소집했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전당대회 소집 의결 저지를 위한 방법론을 논의할 방침이다. 반대파 측은 이날 당무위에 당 고문단이 참석해 반대 의사를 개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 반대파 의원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전당대회 저지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장정숙 의원은 "중재파 의원들도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안 대표는 중재안을 거부했다. 더 시간을 허비할 여유가 없다"고 중립파 의원들의 안 대표에 대항한 세 결집을 촉구했다.

이 같은 양측의 움직임에 이날 오후 예정된 당무위원회에서 양측의 물리적 충돌 또한 우려된다. 지난해 안철수 재신임 전당원투표 결과를 발표할 당시에도 반대파 당원이 안 대표의 통합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다 제지당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