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답답한 공격’ 김봉길호, 손흥민 합류 절실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1-12 08:57
답답한 공격력으로 우려를 자아낸 김봉길호. ⓒ 대한축구협회답답한 공격력으로 우려를 자아낸 김봉길호. ⓒ 대한축구협회

국제대회 첫 선을 보인 김봉길호가 베트남을 상대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승리에 대한 기쁨을 누리기에는 보완해야 할 과제가 수두룩하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D조 1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을 획득한 김봉길호는 조별예선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아쉬움이 남는 경기력이었다. 원했던 승점 3은 얻었지만 약체 베트남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공격에서 답답한 모습을 노출했다. 조영욱과 이근호의 득점이 터지며 역전승은 거뒀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모습은 아니었다.

이날 베트남은 작정하고 수비 위주의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에 한국이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공격의 효율성은 다소 떨어졌다. 압도적 점유율이지만 후방에서 공이 주로 맴돌았고, 단조로운 공격으로 일관했다. 중원으로 경기를 풀어줄 플레이메이커의 부재도 컸다.

무엇보다 베트남의 측면을 공략할 해결사가 눈에 띄지 않았다. 베트남의 밀집수비를 벗겨내기 위해서는 빠른 발로 측면을 흔들고 양질의 크로스를 공급해 줄 선수가 필요해 보였지만 한국은 이날 지나치리만큼 중앙을 고집했다.

최전방 공격수 자리도 아쉬웠다.

한국은 이날 원톱에 장신 공격수 이근호를 배치했다. 이근호는 후반 1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후반 28분 세트피스 상황서 헤더로 결승골을 뽑아냈지만 약체 베트남을 상대로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

오히려 침투와 연계 플레이에서는 합격점을 주기 어려웠던 베트남전 활약상이었다.

선수들의 정신력 문제도 짚고 넘어갈 문제다. 한국은 전반 16분 베트남에게 측면을 돌파당하며 꾸앙하이에게 불의의 선제골을 허용했다.

비록 객관적인 전력상 뒤지는 베트남이지만 한국전에 대한 준비가 철저했고, 결코 만만히 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윤승원은 후반 3분 찾아온 페널티킥 찬스에서 시도한 파넨가킥이 상대 골키퍼에게 간파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결과론이긴 하나 상대를 얕잡아 보고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더군다나 한국은 2018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하는 팀이다. 전초전인 이번 대회를 결코 소홀히 할 수는 없다.

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 1순위로 거론되고 있는 손흥민.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 1순위로 거론되고 있는 손흥민.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답답한 공격력의 대안은 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 1순위로 거론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될 수 있다. 손흥민은 명실상부한 한국 최고의 공격수다. 측면은 물론 최전방 공격수 자리까지 소화할 수 있는 팔방미인이다.

하지만 아직 해결하지 못한 병역의 의무는 손흥민의 유일한 고민거리다. 정황상 손흥민은 아시안게임에 와일드카드로 합류할 것이 유력하다.

손흥민이 합류한다면 김봉길호의 공격력은 최소 두 단계 업그레이드될 수 있다. 문제는 축구는 손흥민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아시안게임서 손흥민에 대한 집중견제는 불 보듯 뻔하다. 오히려 손흥민을 미끼로 활용할 줄 아는 선수들의 기량 회복이 우선이다.

어쩌면 김봉길호가 손흥민의 합류보다 더 절실한 것은 기존 선수들의 분발일지도 모른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