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방선거 인물난·개헌압박·지지율 정체…3중고 한국당

황정민 기자 | 2018-01-12 05:00
洪 대선득표율에 못미치는 당 지지율, 인재영입 잇단 제동
지선·개헌 동시투표 놓고 대립각…반개헌 세력 역풍 우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8일부터 지방선거 대비 전국 순회를 시작했다. 취임 후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인물·조직 쇄신을 매듭지은 홍 대표가 본격적인 ‘지방선거 체제’에 돌입한 것이다.

홍 대표는 “새해부터 올라갈 일만 남았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으나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지방선거 인물난, 여권의 개헌 공세, 지지율 정체 3중고를 짚어봤다.

1. 인물난

한국당 안팎에서 ‘인물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당 지도부는 TK(대구·경북)를 제외한 전 지역 광역단체장을 전략 공천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막상 인재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 등 영입 후보군에 오르내리던 인사들이 잇따라 불출마 의사를 밝히거나 소극적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영입 대상을 섣불리 공개하는 전략적 실수에 따른 결과라는 지적이다.

이 같은 상황에 홍 대표를 비롯한 당 핵심 관계자들은 ‘카드가 많이 남아있다’며 여유를 보이고 있지만 실상 속내는 타들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홍 대표가 전국 순회 신년인사회 등에서 각 지역 영입 후보와 만남을 통해 인재난을 극복할지 관심이다.

11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주재하는 11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주재하는 '헌법개정 및 정개특위·사법개혁특위'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 개헌 역풍

한국당이 ‘개헌 역풍’을 맞닥뜨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권과 한국당은 개헌 시기를 두고 대치 중이다. 여당은 6·13 지방선거와 함께 개헌 투표도 치러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국당은 올해 안에 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회 개헌안이 3월 중에는 발의돼야 한다.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개헌안을 준비하겠다”며 한국당 압박에 가세했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나라의 기본틀을 바꾸는 개헌을 지방선거 곁가지로 가져갈 수 없다”며 “충분한 국회 논의를 거쳐 올해 안에 국민개헌을 이뤄내겠다”고 맞섰다.

지방선거 결과를 좌우하는 파급력이 큰 사안인 만큼 한국당이 양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그런가 하면, 이런 구도가 한국당에 자칫‘개헌 반대 세력’ 오명을 덧씌워 오히려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리얼미터ⓒ리얼미터

3. 지지율 정체

쉽사리 올라가지 않는 당 지지율도 한국당이 극복하지 못한 부분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8~10일 전국 성인 1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 지지율은 15.3%다. 이는 홍 대표의 대선 득표율이었던 24%에도 미치지 못한다.

당 지지율 정체가 해소되지 못할 경우 홍 대표가 분투하고 있는 인재영입 작업에도 제동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홍 대표는 11일 “한국당은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고, 상대방(여권)은 내려갈 일만 남았다”며 “한국당의 상승곡선과 여권의 하향곡선이 마주치는 시점은 5월쯤”이라고 낙관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