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KT 필수 설비 공용 해달라” 새해 과기정통부-이통3사 첫 회동

이호연 기자 | 2018-01-05 13:00
인쪽부터 권영수 LGU+ 부회장, 황창규 KT회장,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이호연 데일리안 기자 인쪽부터 권영수 LGU+ 부회장, 황창규 KT회장,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이호연 데일리안 기자

5일 ‘5G 최초 상용화’ 간담회
“5G는 국가적 문제...국산 장비 써달라”


새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3사 수장들이 ‘5세대(5G) 세계 최초 상용화’로 한자리에 모였다. 첫 화두는 ‘5G 필수설비 공용화’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최고경영자(CEO)들은 5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5G 상용화 성공적 추진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오전 11시 30분에 시작된 간담회는 1시간이 넘게 이어졌다.

유영민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효율적인 5G 투자를 위한 필수 설비 공용화를 강조했다. 유 장관은 “5G 상용화가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가운데, NSA 표준도 만들어졌고 연말 칩셋이 나와 예측가능하게 됐다”며 “5G 필수 설비 공유로 투자비를 줄여 통신비 경감으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KT는 필수 설비 공용화를 많이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창규 KT 회장은 “좋은 댓가를 주시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앞서 5G 필수설비 관련 KT와 SK텔레콤이 갈등을 빚으며, 검찰 고소건으로까지 확대된 바 있다. 필수설비는 전주, 관로, 광케이블 등 통신사업에 꼭 필요한 유선망 설비로 현 정부는 이를 공유해 5G 설비 투자비를 효율화하겠다는 방침이다.

5G 필수설비 공동 활용에 대한 각 사별로 입장은 상이하다. 유선망을 빌려쓰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환영이지만 망 운영자인 KT는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유 장관이 공식적인 자리를 빌려 KT에 필수설비 공용화를 촉구하자, 당사자인 KT가 이에 따른 합당한 대가라도 달라고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5G 투자는 효율이 중요하다"며 "에비타는 넘어야 하지 않겠냐"며 필수설비 공유에 대한 환영의 뜻을 에둘러 말하기도 했다.

이날 유 장관은 5G 장비 사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통신3사와 간담회가 끝나고 장비 업체들과도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며 “그들이 시장진입을 할 수 있게 국산 5G 장비도 많이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정호 사장은 “5G는 5만불 시대를 가는데 반드시 필요한 국가 경쟁력으로 단순한 이동통신망이 아니다”며 “신년 주제를 5G로 잡아서 동기부여가 된다. 미국과 경쟁할텐데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수익화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5G의 완벽한 최종 성공은 돈을 버는 것이다”고 발언했다.

황창규 회장은 “KT가 5G를 세계 최초로 평창 올림픽에서 선보인다”며 “완벽하게 준비해서 대한민국 ICT의 전 세계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