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4위 경쟁’ 아스날-리버풀, 난타전이 남긴 과제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2017-12-23 15:36
맞대결에서 수비 불안의 아쉬움을 해소하지 못한 두 감독. ⓒ 게티이미지맞대결에서 수비 불안의 아쉬움을 해소하지 못한 두 감독. ⓒ 게티이미지

아스날과 리버풀이 수비 불안의 아쉬움을 해소하지 못했다.

양 팀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공격 축구라는 팀 컬러답게 두 팀은 90분 내내 치고 받는 혈전을 벌였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팬들에게 멋진 명승부를 연출했다.

하지만 뒷맛이 그리 개운하지는 않았다. 4위권을 놓고 잠재적인 경쟁을 벌이는 아스날과 리버풀 두 팀 중 누군가는 반드시 승리해야했던 경기다. 특히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쳤다는 게 더욱 아쉬움이 남는다.

승리를 놓친 가장 큰 원인은 역시 수비다. 공격에서는 3골을 만들었지만 반대로 3골이나 헌납했다. 올 시즌뿐만 아니라 지난 몇 년 동안 끊임없이 문제점으로 지적받은 수비 불안을 해소하지 못한 결과다.

실점 패턴도 비슷했다. 아스날은 3골 가운데 2골을 역습 상황에서 내줬다.

전반 26분 아스날 수비가 정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라가 올려준 크로스를 필리페 쿠티뉴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후반 7분에도 세 명의 수비수가 살라와 쿠티뉴에게 쏠리는 사이 공간을 허용했고, 페널티 아크 서클에서 살라의 왼발슛이 득점으로 이어졌다.

리버풀도 아스날 못지않게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심지어 2-0으로 앞선 흐름을 유지하지 못한 채 5분 동안 내리 3골을 헌납하는 무기력함을 드러냈다.

후반 11분 엑토르 베에린의 크로스를 조 고메스가 안일하게 처리하려는 사이 알렉시스 산체스가 먼저 달려들며 헤더골을 성공시켰다.

골키퍼 시몽 미뇰레는 후반 13분 정면으로 날라온 그라니트 자카의 중거리 슈팅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고, 후반 15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와 메수트 외질 콤비는 환상적인 패스 플레이로 리버풀 수비를 궤멸시켰다.

불과 5분 사이에 집중력 부족과 수비 조직력 난조로 3골을 내주는 상위권 팀은 어디에도 없다.

아스날과 리버풀은 올 시즌 리그 19경기에서 23실점을 기록한 반면 또 다른 EPL의 빅6 맨체스터 시티(12실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2실점), 첼시(14실점), 토트넘(18실점) 등은 비교적 안정된 수비력을 갖추고 있다.

아스날의 경우 지난 시즌 후반기 호평을 받은 스리백 전술이 올 시즌 부진한 경기력으로 이어지면서 최근 포백으로 변화를 꾀했지만 리버풀에 대량 실점을 허용했다.

리버풀은 지난 여름 이적 시장에서 센터백 영입에 실패한 대가를 톡톡히 치르는 중이다. 조엘 마팁마저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데얀 로브렌, 라그나르 클라반을 믿고 가기엔 여러모로 불안하다.

두 팀의 현실적인 목표는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권 진입이다. 수비의 안정을 꾀하지 않고서는 좋은 성적을 기대하는 것은 쉽지 않다. 변화를 줄 수 있는 기회는 다가오는 겨울 이적시장이다. 하지만 아직 두 팀 모두 큰 움직임을 감지하기는 어렵다.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할 시점이다.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