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대부업 고강도 규제... 반색하는 P2P

배상철 기자 | 2017-12-25 07:00
금융당국이 대부업에 대한 고강도 규제 방안을 내놓으면서 대출 통로를 상실한 차주들이 P2P로 대거 이동할 것이라는 전망이다.ⓒ게티이미지금융당국이 대부업에 대한 고강도 규제 방안을 내놓으면서 대출 통로를 상실한 차주들이 P2P로 대거 이동할 것이라는 전망이다.ⓒ게티이미지


금융당국이 대부업에 대한 고강도 규제 방안을 내놓으면서 대출 통로를 상실한 차주들이 P2P로 대거 이동할 전망이다. 하지만 연체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개신신용을 취급하는 P2P 업체들이 지나친 대출에 나설 경우 업계의 부실화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대부업자가 채무자에 대한 충분한 상환 능력 평가 없이 대출 할 수 없도록 소액대출에 대한 소득‧채무 확인 면제 조항 폐지를 담은 대부업 감독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29세 이하 청년층과 65세 이상 고령층은 바로 적용되고 추후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300만원 미만 대출 시 차주의 소득과 채무에 대한 의무가 없었다.

해당 규제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부과되는 금액도 기존 500만원에서 10배 높아진 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아울러 상위 10개 대형 대부업자들의 경우 신용평가시스템(CSS) 도입이 의무화되면서 차주에 대한 평가가 깐깐해져 문이 좁아지게 될 전망이다.

저축은행이 대출총량규제로 개인신용대출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대부업체들까지 고강도 규제를 받으면서 갈 곳을 잃은 차주들이 P2P로 몰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개인신용대출을 위주로 하는 렌딧과 8퍼센트 등은 최대 신용 8등급까지 대출을 실행하고 있어 대부업체를 찾는 대출자들에게도 문이 열려있다. 렌딧의 경우 신용 7등급이 차지하는 비율은 15%로 적지 않고, 8퍼센트도 7~8등급 비율이 19.2%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연체율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지나친 대출에 나설 경우 자칫 대형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서 연체를 경험한 P2P상품에서 신용대출의 비중이 높다고 지적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과 달리 부동산에 투자하는 P2P업체들의 수익률이 높아지면서 개인신용상품은 상대적으로 인기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각도의 리스크 관리는 물론 대출자에 대한 분석도 꼼꼼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배상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