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엠게임, 업계 첫 가상화폐 채굴 사업 착수...1월 자회사 설립

이호연 기자 | 2017-12-12 16:01
가상화폐, VR관련, 스마트팜 등 진출
오는 29일 신사업 진출 위한 주주총회 개최


엠게임은 오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변경을 통해 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위한 전자상거래 금융업 및 VR 장비 제조 및 도소매업, 농업과 IoT(사물인터넷)를 결합한 스마트팜 자문, 구축 및 관리업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한다고 12일 공시했다.

엠게임은 지난 2015년부터 빠른 가상현실(VR) 분야 진출, 가상화폐 전문기업과의 MOU 체결 등 주력인 온라인게임, 모바일게임 사업 외에 신규 매출원 확보를 위한 사업 진출을 모색해 왔다.

그 결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 지향적인 분야에서 기업의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고자 가상화폐, VR 게임 및 테마파크 사업, ICT와 접목시킨 스마트팜 등의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가장 먼저 진행될 분야는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 관련 사업이다. 현재 채굴 사업에 착수했고, 2018년 1월 자회사를 설립해 채굴 사업을 기반으로 온라인게임 내 활동 정보와 보상, 마켓 등에 적용할 블록체인 개발로 그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 외 추가된 사업목적 분야는 오는 2018년 초부터 중장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이사는 “이번에 추가된 사업목적은 4차 산업혁명에 맞물려 미래를 준비하는 차원에서 진출을 고려 중인 사업 분야들로, 세부 내용이 확정되면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오는 2018년 ‘열혈강호 온라인’을 모바일로 옮긴 자체 개발 모바일 MMORPG 출시 및 모바일, VR 게임 상용화 서비스 등 주력인 게임 사업도 변함없이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