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6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혁신성과 대중성, 인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 해를 빛 낸 베스트 애플리케이션(앱)과 게임을 발표한다. 지난 1일 레볼루션은 대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일 행사에서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다. 7일에도 한국에서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 총 6개국에서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넷마블의 모바일 MOBA 게임 ‘펜타스톰 for kakao’는 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에서 최우수상인 ‘올해를 빛낸 경쟁게임’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4월 출시한 펜타스톰은 빠르고 쉬운 게임성을 내세워 MOBA 장르의 대중화에 도전하고 있다. 수상을 기념해 넷마블은 오는 10일까지 레볼루션에 접속한 모든 이에게 ‘UR등급 특성의 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출시 이후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준 이용자들 덕분에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 한국, 태국, 대만 등 세계 각국에서 동시에 수상해 뜻깊다”며 “앞으로도 모바일 MMORPG의 선례가 될 수 있도록 작은 부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리니지2 레볼루션, 6개국서 구글플레이 ‘2017 올해의 베스트 게임’ 수상

이호연 기자 | 2017-12-08 11:15
'리니지2 레볼루션' ⓒ 넷마블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6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혁신성과 대중성, 인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 해를 빛 낸 베스트 애플리케이션(앱)과 게임을 발표한다.

지난 1일 레볼루션은 대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일 행사에서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다. 7일에도 한국에서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 총 6개국에서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넷마블의 모바일 MOBA 게임 ‘펜타스톰 for kakao’는 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에서 최우수상인 ‘올해를 빛낸 경쟁게임’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4월 출시한 펜타스톰은 빠르고 쉬운 게임성을 내세워 MOBA 장르의 대중화에 도전하고 있다.

수상을 기념해 넷마블은 오는 10일까지 레볼루션에 접속한 모든 이에게 ‘UR등급 특성의 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출시 이후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준 이용자들 덕분에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 한국, 태국, 대만 등 세계 각국에서 동시에 수상해 뜻깊다”며 “앞으로도 모바일 MMORPG의 선례가 될 수 있도록 작은 부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