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 대통령 "대통령이 수사‧재판에 관여할 수 없어"

이충재 기자 | 2017-12-06 21:24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북핵은 반드시 해결하고 압박도 해야하지만 군사적 선제타격으로 전쟁이 나는 방식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북핵은 반드시 해결하고 압박도 해야하지만 군사적 선제타격으로 전쟁이 나는 방식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북핵은 반드시 해결하고 압박도 해야하지만 군사적 선제타격으로 전쟁이 나는 방식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우리의 동의 없이 한반도에서 군사행동은 있을 수 없다고 미국에 단호히 밝힌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관계는 두 가지 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 하나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이고, 또 하나는 남북관계개선을 위한 대화"라며 "지금 긴장이 최고로 고조되고 있지만 계속 이렇게 갈 수는 없다. 결국 시기의 문제이고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를 위한 정부 대화는 막혀있는 만큼 종교계와 민간에서 물꼬를 터야한다"며 "이번 천도교 방북이 처음 이뤄진 것이 물꼬가 될 수도 있고,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여하면 스포츠분야에서 대화가 이루어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관련해 '탕평책을 써달라'는 엄기호 한기총 대표 목사의 요청에 대해 "대통령은 수사나 재판에 관여할 수 없고, 구속이냐, 불구속이냐, 석방이냐 등 수사에 개입할 수 없다"며 "국민과 통합을 이뤄 나가려는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가 해야할 핵심이 통합인데 우리 정치문화가 통합과는 거리가 있다"며 "당선 뒤에 통합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정치가 못하고 있으니 종교계가 우리사회 통합을 위해 더 많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