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특별상’ 류현진에 배지현 “기대한다”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7-12-06 16:48
6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 결혼을 앞둔 LA 다저스 류현진과 배지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함께 참석했다. ⓒ 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 결혼을 앞둔 LA 다저스 류현진과 배지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함께 참석했다. ⓒ 연합뉴스

결혼을 앞두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다저스)과 배지현 아나운서가 공개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6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특별상을 받았다.

공교롭게도 이날 사회는 내년 1월 5일 결혼을 앞두고 있는 배지현 아나운서가 맡아 눈길을 모았다.

류현진은 “2년 동안 나가지 못하다가 올해 경기에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려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남겼다.

이어 그는 “이제 혼자가 아닌 생활을 한다. 책임감도 있다”면서 “내가 잘 할 수 있는 분야에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프러포즈’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프러포즈는 하지 못했다. 며칠 내로 프러포즈를 준비하고 있다. 여기서 보여드릴 수는 없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류현진의 소감을 들은 배지현 아나운서는 “기대하겠다”고 화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두 사람은 내년 1월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운동선수와 스포츠 아나운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지난 9월 열애설이 터지면서 대중에 공개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