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방어율 99.9' 한기주, 베이징올림픽 당시 '속이 꽉찬 남자'로 불리운 사연?

문지훈 기자 | 2017-11-29 15:08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기아 타이거즈 투수 한기주가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이 화제가 되고있다.

이에 과거 베이징올림픽 당시 대중들이 붙여준 별명이 재조명된 것.

한기주는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국가대표팀에 선발된 바 있다.

그러나 한기주는 미국전에서 홈런 1개 포함 3실점을 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9회 말 등판해 1실점 후 2루타를 내주며 강판 당했다.

두 경기 후 한기주의 방어율은 99.9를 기록하면서 팬들의 질타를 받게된다.

이에 야구팬들은 '속이 꽉찬 남자 99.9', '은하철도 999'라는 별명을 붙인 것.

한편 누리꾼들은 한기주가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 후 활약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데일리안 = 이선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