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8 10시 기준
2022 명
확진환자
14 명
사망자
25568 명
검사진행
26 명
격리해제
3.6℃
실 비
미세먼지 24

'방어율 99.9' 한기주, 베이징올림픽 당시 '속이 꽉찬 남자'로 불리운 사연?

  • [데일리안] 입력 2017.11.29 15:08
  • 수정 2017.11.29 17:58
  • 문지훈 기자 (mtrelsw@dailian.co.kr)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기아 타이거즈 투수 한기주가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이 화제가 되고있다.

이에 과거 베이징올림픽 당시 대중들이 붙여준 별명이 재조명된 것.

한기주는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국가대표팀에 선발된 바 있다.

그러나 한기주는 미국전에서 홈런 1개 포함 3실점을 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9회 말 등판해 1실점 후 2루타를 내주며 강판 당했다.

두 경기 후 한기주의 방어율은 99.9를 기록하면서 팬들의 질타를 받게된다.

이에 야구팬들은 '속이 꽉찬 남자 99.9', '은하철도 999'라는 별명을 붙인 것.

한편 누리꾼들은 한기주가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 후 활약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