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 대통령, 정무수석 인선 고민...'돌다리도 두드리듯'

이충재 기자 | 2017-11-23 04:15
대통령 정무수석 후임 임명을 두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대통령 정무수석 후임 임명을 두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

대통령 정무수석 후임 임명을 두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적 변수와 맞물려 적임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초 우선순위에 올랐던 인사들이 잇따라 고사의 뜻을 밝히면서 정무수석 공백이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인사 여진에 신중한 청와대

이번 인사를 앞둔 청와대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어느 때보다도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야 한다는 분위기다.

정무수석 자리는 인사청문회나 국회의 동의가 필요 없는 인사지만, 아직까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을 둘러싼 후폭풍이 가라앉지 않은 상태라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더욱이 청와대는 22일 '7대 비리 배제' 고위공직자 인사검증 기준을 내놨다. 청와대 참모에 적용되는 기준이 아니지만, 최소한 '자기모순'은 피해야 한다.

"운동권이 청와대를 장악했다"는 정치권의 비판도 부담이다. 실제 청와대 참모 3명 중 1명 이상이 운동권 출신으로 지나치게 치우친 인사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이를 두고 임종석 비서실장과 야당 의원 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인사검증 '자기모순' 우려에 '운동권 장악' 지적도 부담

무엇보다 신임 정무수석 찾기에는 고려할 사항이 적지 않다. 여야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어야 하는 등 대(對)국회 관계에 밀리지 않는 무게감이 필요한데다 청와대 내 선임 수석비서관이라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여기에 까다로운 문재인 대통령의 '눈높이'도 작용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운영을 지켜보면 문 대통령이 청와대를 가장 잘 아는 분이더라"라며 "그만큼 청와대 참모들이 가진 부담도 있고, 기대치도 크다"고 말했다. 이에 청와대는 신임 수석 후보군을 정치권 전반으로 확대해 물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치권 인사로는 3선 출신의 정장선·최재성·오영식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신임 정무수석을 청와대 내부에서만 찾는 것 보다는 정치권 전반으로 열어놓고 확대를 해서 보자는 기류가 있다"며 "인사에 시간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