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기보배 결혼, 신혼여행 대신 진천 내려간 이유

스팟뉴스팀 | 2017-11-20 13:57
기보배 결혼. ⓒ 연합뉴스기보배 결혼. ⓒ 연합뉴스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29)가 결혼에 골인했다.

기보배는 18일 서울 중구에 장충동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서울신문사 직원 성 모(37)씨와 웨딩마치를 올렸다. 남편 성 모 씨는 마케팅부 직원으로 큰 키에 훈남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신혼여행은 가지 않고 곧바로 진천선수촌으로 내려간 기보배다. 기보배는 26일 방글라데시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 대회를 앞둔 상태로, 신혼여행을 미루고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할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