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버티던' 전병헌, 사퇴 선언 배경은?

이충재 기자 | 2017-11-16 16:05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대통령님께 누가 될 수 없어 정무수석의 직을 내려놓습니다."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당초 "사실 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 고민도 있다"며 버티기를 해온 전 수석은 검찰이 소환조사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지 하루만에 사퇴를 선언했다.

청와대가 정치적 판단을 내리는 데에 결정적 자문 역할을 맡는 정무수석이 스스로 정치적 결정을 내린 셈이다. 현직 청와대 수석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장면이 가진 '정치적 파장'을 누구보다 잘 아는 전 수석이다.

여권 '사퇴압박' 결정적…적폐청산 '정당성 확보' 분석도

무엇보다 여당과 청와대 내에서 나오는 '사퇴압박'이 결정적이었다. 여권 내에선 현직 수석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이 적절치 못하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지원한 후원금이 전 수석 측에게 흘러들어갔다는 등의 추가 의혹 보도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정당성 확보는 물론 야당의 정치보복 주장에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사퇴 결정이 불가피했다는 분석이다.

"불법 행위 없었다" 주장하지만...'정치적 책임' 자유롭지 못해

이미 전 수석은 측근의 비리 정황이 확인되면서 정치적 책임을 면하기 어려운 입장이다.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 등은 2015년 4월 롯데홈쇼핑에 e스포츠협회 후원금 3억원을 내도록 해 일부를 빼돌린 혐의로 구속됐다. 당시 전 수석은 홈쇼핑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다.

이와 관련 전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억울한 심정을 호소했다. "지금까지 e스포츠와 게임을 지원 육성하는데 사심 없는 노력을 해 왔을 뿐"이라며 "그 어떤 불법 행위에도 관여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언제든 진실규명에 적극 나서겠다"며 "불필요한 논란과 억측이 하루빨리 해소되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