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국토부, 화물차 운전자 연비왕 선발대회 16일 개최

권이상 기자 | 2017-09-14 11:00
화물차 연비 대회 주행 코스. ⓒ국토부화물차 연비 대회 주행 코스.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경제운전·안전운전을 생활화하기 위해 전국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를 16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경제 운전’을 화물 운송 분야 전반에 확산하기 위해 열린다.

⃞이번 대회는 기업부문 운전자 10명과 개별차주로 신청한 개인부문 운전자 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연비 경쟁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부문별 운전자 각 3명에게는 상장과 포상금을 수여한다.

올해는 행사당일 연비만 측정했던 작년과 달리, 참가자의 최근 5개월간의 운전실적(20%)과 행사당일 연비(80%, 16.2㎞주행)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운전자의 평소 경제‧안전운전 습관을 평가에 반영한다.

특히 기업부문은 5개 기업에서 각각 30명씩 선발해 5개월 동안 예선을 거쳤으며, 경제운전 실적이 우수한 사내 최우수 운전자 2명씩을 본선대회에 출전시켰다.

한편 기업부문 예선전에서 나타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부문 본선대회에 참가하는 우수운전자 10명의 평균연비가 예선참가자 150명의 평균연비보다 약 35.3%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운전습관만 바꾸어도 연간 5백만 원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대행사로는 제작사(현대자동차, 타타대우 등)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화물차량 에너지․온실가스 저감기술(무시동히터‧에어컨, 발전제어장치,전자식 팬클러치 등) 전시회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경제운전은 화물차량 운전자가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등 단순히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료절감, 교통사고 예방, 온실가스 감축 등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화물차 경제 운전이 생활 속에서 실천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