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바른정당, 11월30일 이전 조기 전대…주호영 대행 체제

스팟뉴스팀 | 2017-09-14 08:35
바른정당이 오는 11월 전당대회를 열어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14일 결정했다.

이혜훈 의원의 대표직 사퇴 이후 ‘유승민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 유력하게 논의됐지만 김무성 의원 등 이른바 통합파의 반대에 부딪혀 결국 무산됐다. 바른정당 내 자강론과 통합론자간 갈등이 표면화하면서 여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은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4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의원 19분과 최고위원이 참석해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의총을 하는 중에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11월 30일 이전에 전대를 개최해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까지는 주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또 지난 6·26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최고위원들은 전당대회가 치러질 때까지만 최고위원으로서의 신분을 유지하게 된다.

바른정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지도부 궐위 시 한 달 내에 새 지도부를 구성하도록 하고 있지만 바른정당은 국정감사 등 정기국회 일정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11월 30일까지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바른정당은 애초 이날 오전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는 유승민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로 가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지만, 당내 의견 수렴과정에서 비대위 체제에 대한 반대 의견이 많아 조기 전당대회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바른정당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곧바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경선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은 "지금은 위기상황이라 빨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면 당헌·당규대로 가야 한다"며 "리더십 없는 상태가 오히려 지방선거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조기 전당대회 개최 방안에 동의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유 의원은 이어 "(당내 정치적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비대위원장을 하고 싶은 생각은 0.0% 없다"며 "통합, 이런 것은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나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 당을 만들면서 아무런 욕심도 없다. 다음 선거에 90% 이상 나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나를 믿고 따라온 지방의원들을 챙겨줘야 한다. 그래서 우리가 지방선거를 고민하는 게 아닌가"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한국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탈당 권유' 권고를 한 데 대해 "3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한다고 혁신이 되겠느냐"며 현재는 한국당과 통합하는 게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기 전당대회 결정으로 당내 계파 갈등이 일단 봉합 수순에 들어갔지만, 전당대회 과정에서 또다시 계파 간 세 대결이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