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검색
링크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서청원·최경환 ‘자진탈당’ 권유

황정민 기자| 2017-09-13 12:50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과 혁신위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자진탈당을 권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혁신위는 자진탈당이 이뤄지지 않으면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핵심 친박(親 박근혜)계 의원으로 분류되는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판결 선고 시점인 오는 10월 17일경 혁신위 권고안 수용 여부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할 방침이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국당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는 내용의 제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 위원장은 또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청원 의원 및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이른바 ‘진박감별사’ 등을 자처하며 총선 공천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들도 책임을 통감하고 당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최고위원회는 이번 인적 쇄신안을 포함해 지금까지 혁신위가 제안한 혁신안들의 수용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홍준표 대표는 이날 혁신위 권고안 발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고안을 토대로 당 의견을 모아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 전후로 당의 중지를 모으겠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추가로 구속영장을 발부하는 등 지방선거까지 끌고 가려 할 것”이라며 “우리는 지방선거까지 마냥 미룰 수 없으니 10월 중순 이후에는 공격적으로 논의해도 받아들이겠다는 당내 의견이 대다수”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