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카드뉴스] 육군병장 '멋진휴가' 지하철서 응급환자 살린 사연

카드뉴스 팀 | 2017-08-28 17:08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육군 28사단 쌍용연대에서 의무병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영찬(24)병장은 지난 21일 오전 정기휴가를 나와 집으로 가기 위해 1호선에 탑승했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지하철이 한참 주행하는데 이병장은 고개를 젖히고 불안하게 앉아있는 여성을 우연히 발견했고, 간호학을 전공한 그는 이 여성이 정상이 아니라는 것을 직감했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다가가서 말을 걸었으나, 여성은 이미 의식이 없었고 이병장은 지하철이 다음역에 정차하자마자 환자를 업고 내린 후 바로 심폐소생술을 해 목숨을 구했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이 병장은 "군에서 응급처치를 배운 장병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며 "전역 후 간호사가 돼 몸이 아픈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군은 이 병장이 휴가에서 복귀하는 대로 표창장을 수여할 방침이다.[데일리안 = 카드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