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여야, 마지막 주말 맞아 재보선 지원 총력전

조성완 기자 | 2015-04-25 15:26
4·29 재보궐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25일, 여야 지도부는 선거지역을 찾아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등 마지막 표심몰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경기 성남 중원구를 찾아 신상진 후보 지원에 나섰다. 해당 지역은 새누리당 자체적으로 우세 판단을 내린 곳으로 막판 승리 굳히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성남 무료급식소를 찾아 지지를 호소한 뒤 성남농수산물도매시장과 상대원동 상가를 연이어 찾아 표심을 공략할 예정이다. 또 이동 중간에 유세차량에 올라 신 후보에 대한 지지유세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 재보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울 관악을로 출동했다. 지난 22일부터 사흘 연속 방문하는 것으로 막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관악구 도림천 근처에서 방문인사를 시작으로 난곡동과 신사동, 서림동 곳곳을 누비는 ‘골목 뚜벅이 유세’를 통해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전통적인 텃밭이지만 천정배 무소속 후보의 출마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광주 서구을을 찾아 조영택 후보 지원에 나섰으며, 안철수 의원은 성남 중원구에서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한편, 24~25일 이틀간 실시되는 사전투표가 이번 재보선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사다. 24일 첫날 투표율은 2.61%였다.[데일리안 = 조성완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