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충남도의회, 세종시 법적지위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이소희 기자 | 2009-03-20 10:20
충남도의회 강태봉 의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1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 법적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충남도의회충남도의회 강태봉 의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1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 법적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충남도의회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의 법적지위 및 관할구역 문제로 야기된 충남도의회 의원간 이견이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귀착됐다.

충남도의회 강태봉 의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은 1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 법적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강 의장 등은 ▲세종시의 법적지위는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하되 행‧재정적 특례조항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 ▲세종시 관할 구역은 예정지역 및 주변지역 외에 연기군 잔여지역을 포함하여야 한다는 2개항을 발표했다.

그러나 강 의장 등은 “충남도민이라면 충남도 산하의 특례시로 가야 한다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며, 도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 의견을 모았었다”며 “우리 속담에 ‘죽 쒀서 개 준다’는 말이 있는데, 행복시가 충남도 산하가 아닌 광역시로 간다면 바로 그런 꼴이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불편한 속내를 내비쳤다.

이는 18일 도의회에서 한나라당 소속 도의원이 세종시의 법적 지위에 대해 특례시를 제기하면서 자유선진당 소속 도의원 간 마찰을 빚은데 이어 19일 심대평 대표가 긴급 도의원 간담회를 갖고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으도록 주문한 것에 따른 것.

강 의장은 “세종시로 인한 공주, 천안, 청주, 대전 등 인근지역의 공동화 현상이 일어날 것을 경계한다”며 “(세종시의)법적지위 문제를 충남도로서는 아무 실익도 없고 피해만 가져오는 광역시를 주장하는 인사들이 있는 것을 보며 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 분들은 충청의 자존심이 어떻고 충청 홀대가 어떻고 떠들고 다니고 있다”며 “충청의 실익이 무엇인지 조목조목 따져보고,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를 가려야 할 것”이라고 자유선진당 인사들을 겨냥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요소는 주민이다. 주민에게 어떻게 해야 실익이 돌아가는 것인지를 먼저 가리고 이를 당당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지금 당리당략에 얽혀 주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언행으로 재미를 보려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 의장은 그럼에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세종시의 법적 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정리했다고 밝히고 “일부 정당 및 시민단체를 표방한 인사들이 도민의 뜻을 대표하는 냥 경거망동한 언행을 일삼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자신들의 이해득실만 따지는 정쟁의 도구가 될 때 성공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일침했다. [데일리안 대전충남=이소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