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7℃
맑음
미세먼지 44

충남도의회, 세종시 법적지위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 [데일리안] 입력 2009.03.20 10:20
  • 수정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한나라당 충남도의원 ‘정부직할 특별자치시’ 입장 표명

“‘죽쒀서 개주는 격’이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정리”

<@IMG1>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의 법적지위 및 관할구역 문제로 야기된 충남도의회 의원간 이견이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귀착됐다.

충남도의회 강태봉 의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은 1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 법적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강 의장 등은 ▲세종시의 법적지위는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하되 행‧재정적 특례조항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 ▲세종시 관할 구역은 예정지역 및 주변지역 외에 연기군 잔여지역을 포함하여야 한다는 2개항을 발표했다.

그러나 강 의장 등은 “충남도민이라면 충남도 산하의 특례시로 가야 한다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며, 도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 의견을 모았었다”며 “우리 속담에 ‘죽 쒀서 개 준다’는 말이 있는데, 행복시가 충남도 산하가 아닌 광역시로 간다면 바로 그런 꼴이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불편한 속내를 내비쳤다.

이는 18일 도의회에서 한나라당 소속 도의원이 세종시의 법적 지위에 대해 특례시를 제기하면서 자유선진당 소속 도의원 간 마찰을 빚은데 이어 19일 심대평 대표가 긴급 도의원 간담회를 갖고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모으도록 주문한 것에 따른 것.

강 의장은 “세종시로 인한 공주, 천안, 청주, 대전 등 인근지역의 공동화 현상이 일어날 것을 경계한다”며 “(세종시의)법적지위 문제를 충남도로서는 아무 실익도 없고 피해만 가져오는 광역시를 주장하는 인사들이 있는 것을 보며 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 분들은 충청의 자존심이 어떻고 충청 홀대가 어떻고 떠들고 다니고 있다”며 “충청의 실익이 무엇인지 조목조목 따져보고,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를 가려야 할 것”이라고 자유선진당 인사들을 겨냥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요소는 주민이다. 주민에게 어떻게 해야 실익이 돌아가는 것인지를 먼저 가리고 이를 당당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지금 당리당략에 얽혀 주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언행으로 재미를 보려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 의장은 그럼에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세종시의 법적 지위를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로 의견을 정리했다고 밝히고 “일부 정당 및 시민단체를 표방한 인사들이 도민의 뜻을 대표하는 냥 경거망동한 언행을 일삼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자신들의 이해득실만 따지는 정쟁의 도구가 될 때 성공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일침했다. [데일리안 대전충남=이소희 기자]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