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코로나19로 인한 레이블+아티스트 손해 심각"

    [데일리안] 입력 2020.02.18 09:25
    수정 2020.02.18 09:25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코로나19 피해 실태 파악 주력 "운영 어려운 곳 속출 우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공식 로고. ⓒ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공식 로고. ⓒ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음악레이블 피해 실태 조사에 나섰다.


18일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음악 산업 피해사례 파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당초 진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콘서트 및 쇼케이스, 행사, 지역축제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음악 산업 위축으로 인한 매출 급감액도 산정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콘서트 및 쇼케이스 일정을 취소하면서 발생한 대관료, 계약금, 위약금, 수수료 등 전반적인 피해실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또 회원사 레이블과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1대1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신종길 사무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레이블 및 아티스트의 손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개최 예정이었던 공연을 보류 및 연기한 것까지 고려하면 4월까지는 전반적으로 매출이 급감하여 더이상 운영이 어려운 곳이 속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협회는 앞으로도 위축된 음악 산업을 살리기 위해 지속적인 관리로 애로사항을 파악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피해 지원 대책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