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현직 경찰관 피살' 용의자는 11년지기 친구…구속영장 발부

    [데일리안] 입력 2019.12.17 19:00
    수정 2019.12.17 19:12
    스팟뉴스팀

현직 경찰관인 친구를 자신의 집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17일 살인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새벽 서울 강서구 자택에서 서울의 한 경찰서 지구대 소속 경찰관인 친구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119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TV(CCTV) 등을 확인한 뒤 자택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현장에서 흉기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심신 미약을 주장하며 범행에 대해선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수법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15일 B씨를 부검했다고 밝혔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