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4.6℃
맑음
미세먼지 43

[코로나19] 대구 주한미군 가족 확진…미군, 위험단계 '높음' 격상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9:45
  • 수정 2020.02.24 21:06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주한미군홈페이지 캡처ⓒ주한미군홈페이지 캡처

대구 주한미군기지의 미군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과 관련된 인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주한미군 관련자 코로나19 확진(USFK Individual Confirmed with COVID-19)'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구에 사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61세 여성인 코로나19 환자는 이달 12일과 15일 캠프 워커(대구 미군기지) 매점(PX)을 방문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인력이 다른 방문 지역이 있는지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은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격상했다. 주한미군은 이달 20일 '낮음'에서 '중간'으로 단계를 격상한 바 있다. 대구 미군기지의 학교는 이달 20일부터 폐교한 상태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