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2.3℃
튼구름
미세먼지 45

IS, 성탄절에 나이지리아서 기독교인들 10명 참수

  • [데일리안] 입력 2019.12.28 10:40
  • 수정 2019.12.28 10:40
  • 스팟뉴스팀

<@IMG1>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성탄절에 맞춰 기독교인들을 살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27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서 BBC방송, AFP통신 등에 따르면 IS는 전날 선전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나이지리아에서 1명을 사살하고 10명을 참수하는 56초 분량의 동영상을 전날 유포했다. 희생자들은 남자 기독교인들이라는 점 외에는 신원이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았다.

영상 속 조직원들은 'IS 서아프리카 지부'(ISWAP) 소속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영상에서 복면을 쓰고 나타난 남성은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IS는 "희생자들을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노 주에서 지난 몇 주 동안 붙잡았다"며 "이번 살해가 자신들의 우두머리이던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위한 복수"라고 밝혔다. 알바그다디는 지난 10월 시리아 은신처에서 미군 특수부대의 작전으로 체포될 위기에 몰리자 자폭해 숨졌다.

IS 선전매체의 한 조직원도 "알바그다디와 (IS의 대변인이던) 압둘하산 알무하지르를 포함한 우리 지도자들을 죽인 데 대한 보복"이라고 말했다.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IS의 만행을 규탄하며 자국이 종교적으로 분열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부하리 대통령은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기독교인들이 무슬림들을 향해 등을 돌리도록 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수법에 넘어가 갈라지면 안 된다"면서 "이들 야만적인 살인자는 이슬람을 대표하지 않고 전 세계에서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다른 무슬림 수백만 명을 대표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IS는 이슬람 수니파에서 율법을 자의적, 급진적으로 해석해 과격한 폭력을 일삼는 극단주의 세력이다. 이들은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종교관이 다른 무슬림, 종교와 관계가 없는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도 전 세계에서 테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이번에 만행이 발생한 나이지리아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에서 한 분파가 2016년에 알바그다디에게 충성을 맹세하며 ISWAP를 결성한 바 있다. ISWAP는 이달 초에도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납치한 구호단체 요원 4명을 살해했다. 이들은 부르키나파소, 카메룬, 차드, 니제르, 말리 등 주변 국가들에서도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