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7℃
맑음
미세먼지 50

당청, 조국 법무부장관 ‘강행’ 가닥 잡았나

  • [데일리안] 입력 2019.08.20 01:00
  • 수정 2019.08.20 05:59
  • 이슬기 기자

당청, 조국 철통 엄호…"국민정서상 괴리 있지만 위법 아냐"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 지도부와 긴급 회동

침묵하던 靑 “기일 내 청문 일정 잡아야”

당청, 조국 철통 엄호…"국민정서상 괴리 있지만 위법 아냐"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 지도부와 긴급 회동
침묵하던 靑 “기일 내 청문 일정 잡아야”


<@IMG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연일 새로운 '의혹 폭격'을 맞는 상황에서 당청은 철통 방어 태세를 갖췄다.

당청은 19일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정치 공세로 규정하고 서둘러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와 당지도부가 ‘어떻게든 조 후보자를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 대응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 문제(조 후보자 검증)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산발적으로 조국을 ‘엄호 사격’하던 기존 흐름에서 벗어나 당 차원의 방어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장 조 후보자의 청문을 맡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긴급회동을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송기헌 의원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자료를 분석해봤는데 근거없는 의혹제기이며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이어 "본인문제가 아니라 주변사람들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다시피하고 가정파탄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일부 의혹이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지만 위법은 아니라는 요지로 조 후보자를 옹호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국민들께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는 부분은 겸허하게 인정하고 청문회장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해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며 “청문회를 개최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조 후보자 지명 이후 침묵을 지켜오던 청와대도 ‘조국 보호용’ 발언을 내놨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일 안에 청문회를 열라고 압박했다. 그는 “국회는 기일 내에 청문 일정을 잡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정치 일정이 법적 일정에 우선할 수 없다”고 촉구했다.

이어 “(청문회는)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며 “이번 기회에 청문법이 도덕검증(비공개)-정책검증(공개) 원칙으로 개선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